슬라이드1슬라이드2슬라이드3슬라이드4슬라이드5슬라이드6슬라이드7슬라이드8슬라이드9

1998년 미국 연방정부와 마이크로소프트 간의 반독점 재판 당시 정부측 변호인단을 이끌었던
데이비드 보이즈는 변호사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는 난독증을 가지고 있었습니다.

변론 중 길고 어려운 단어를 발음하다 실수할 것을 우려했던 그는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쉽고
단순한 단어를 사용한 변론을 통해 재판장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었습니다.

그에게 난독증은 장애가 아닌 강점이었습니다. 여러분은 스스로 약점이라고 규정하는 것이 있습니까?